Home > 소비자보호 >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구분 일수대출
제목 전화와 문자로 지속적인 협박
첨부파일
작성자 소비자보호센터
등록일 2021-01-19
내용

<과거 상담 사례로 상한이자율 등이 현행 규정과 다를 수 있음>

 

 

□ 피해내용

 

정모씨(경기 거주, 30, 남성)

 

정모씨는 당장 돈이 급하여 금융권 신용대출을 신청했으나 모두 부결이 났고

결국 급하게 개인 사채를 알아보게 되었다.

 

회사 앞 길거리에서 일수대출 광고 명함을 보고 사채업자에게 연락을 했고,

서류를 준비하여 사채업자와 카페에서 만났다.

 

150만원 대출 신청을 하였고 서류상에는 대출금액 150만원으로 작성했지만

수수료 10%와 당일 일수금액 3만원을 제외한 132만원을 실수령액으로 지급받았다

상환 방식은 정모씨의 회사 근처에서 직접 만나 

65일 동안 매일 3만원씩 총 195만원을 전달해야했다.

 

그렇게 매일 납부한 금액은 총 140만원이었다

정모씨는 더 이상 납부할 여력이 없어 업자에게 사정을 이야기 했지만

아직 납부일수도 많이 남아있는데 무슨 소리냐며 

전화와 문자로 협박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다며 협회에 상담을 요청하였다.

 

 

□ 채무조정 진행 및 처리 결과

 

정모씨는 생명보험회사 콜센터에서 상담업무를 하고 있으며

사채용도는 개인회생 변제를 위해 차용하였다 함

 

정모씨는 저축은행 및 대부업체 채무를 개인회생 인가 결정 받아 정상 상환 중에 있다 함

 

동 센터는 정모씨가 신청한 1건 외 

사채업자 4명과 거래한 대출내역을 제출받아 채무조정을 진행함

 

사채업자 5명은 동 센터의 채무조정을 수락

일수대출금 총액 229만원과 대출금 총액 100만원을 완납처리하기로 합의하여 종결함

이전 글 사채 빚으로 죽음의 문턱에 서있다
다음 글 코로나 사태로 이자내는데 한계 봉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