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비자보호 >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구분 일수대출
제목 생활비가 부족하여 일수 사용
첨부파일
작성자 소비자보호센터
등록일 2021-01-19
내용

<과거 상담 사례로 상한이자율 등이 현행 규정과 다를 수 있음>

 

 

□ 피해내용

 

선모씨(전북 거주, 30, 남성)

 

선모씨는 생활비가 부족하여 일수대출을 알아보던 중 

길거리 명함 광고 통해 사채업자에게 전화를 하였다

100만원을 신청하였지만 

선이자10만원, 공증비용으로 5만원, 5일치 선지급액이라며 29만원을 제외하고 

56만원을 현금으로 받았다

 

그렇게 40일 동안 일수로 135만원을 상환하는 조건이었다.

 

그러한 방식으로 일수대출을 네 번 이용하여 상환을 완료하였고

동일 사채업자로부터 다섯 번째 대출을 받게 되었다

150만원을 신청하여 공증비용과 선이자를 제외한 116만원을 실수령하였고 

196만원으로 상환을 해야 했다.

 

선모씨는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에 아내와 아이 둘을 부양하고 있어 

이자를 감당하기 점점 어려워졌고 결국 상환을 하지 못했다.

 

선모씨는 이미 네 번을 이용하는 동안 법정 이자보다 훨씬 많은 금액을 지급하여 

사채업자에게 채무 종결을 요청하였지만

사채업자는 신고하려면 하라는 식으로 

지속적인 독촉을 한다며 협회에 상담을 요청하였다.

 

 

□ 채무조정 진행 및 처리 결과

 

선모씨는 사회복무요원으로 도서관에서? 복무를 하고 있으며

사채용도는 생활비 명목으로 차용 하였다 함

 

선모씨는 길거리 명함 광고를 보고 사채를 사용하였으며

2년 전에 모 대리점에서 명의도용3사 통신사에서 4개의 핸드폰이 개통되어 피해를 당해 법원에 소송

4개 중 1개만 계약 취소되었고 나머지 3개는 패소하여 구제를 못 받았다 함

 

동 센터는 선모씨에게 사채업자와 거래한 대출내역을 제출받아 채무조정을 진행함

 

사채업자는 동 센터의 채무조정을 수락

대출금 75만원을 완납처리하기로 합의하여 종결함

 

이전 글 빚 독촉으로 영업방해 심각
다음 글 금액이 점점 늘어나 감당하기 어렵다